Tag: Management

조직의 효과적인 의사 결정

조직의 효과적인 의사 결정

우선 저는 개인적으로 의사결정에는 크게 두가지 부류의 의사결정이 있다고 생각합니다. 첫 번째는 개인의 의사 결정입니다. ‘마음 먹다’로 바꿔 쓸 수 있을 것 입니다. 크게는 전공을 선택하고, 직장을 선택하고, 배우자를 선택하는 일 부터, 작게는 점심을 누구랑 먹을지 지금 내가 생각하는 것을 누구랑 이야기 할지 까지 우리는 무수한 개인적인 의사 결정을 합니다. 또 한가지 부류의 의사결정은 조직의 …

Read More 조직의 효과적인 의사 결정

기업의 목적

회사가 어려워지면 그 회사에 몸담고 있던 사람들이 가장 신경을 많이 신경을 쓰는 일이 무었일까요? 아마도, 어떻게 하면 짤리지 않을까? 일 것입니다. 그러다보니, 상사가 함께 하는 자리면 가기 싫은 술자리도 따라가게 되고, 슬슬 눈치를 보면서 없는 일도 만들어서 하게 되지요. 참 안타까운 순간입니다. 또, 구조조정 한가운데서, 능력과 성과가 아닌 정치력으로 살아남는 사람들을 볼 때나, 능력이 있음에도 …

Read More 기업의 목적

“Get things done” Vs. “Get the right things done”

일을 해내는 것, 올바른 일을 시도하는 것, 올바른 일을 해내는 것, 뭐 당연히 모든 일은 “Get the right things done”이 되어야 할 것입니다. (1)올바른 일을 (2)실행 해 내어야 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에 이견을 다는 사람은 아무도 없을 것입니다. 그런데, 실제 업무에서는 “뭐든 빨리 해봐라”가 선이 되기도 합니다. 또, 때로는 “잘못된 일을 하느니 안하는게 답이다”가 선이 …

Read More “Get things done” Vs. “Get the right things done”

기업의 목표는 무엇인가?

Dobiho님의 ‘기업의 목표는 무엇인가?‘에 트랙백을 남기기 위해 작성된 글입니다. 제가 잠시 다녔던 Yum! Brands에서는 아주 명확한 비전을 이야기 해 주었습니다. ‘직원 만족 → 고객 만족 → 주주 만족’ 이라는 사이클이 었지요. 직원이 만족해야 고객에게 최상의 서비스를 제공해 줄테고, 고객이 만족해야 Revenue가 올라갈테고 그 결과 주주도 만족 할 것이라는 명확하고 간단한 비전이었습니다. 이게 쉽고 간단해 보이지만 …

Read More 기업의 목표는 무엇인가?

학익진

무엇이 집중인지를 보여주는 가장 좋은 사례 중 하나가 이순신 장군의 학익진인 것 같습니다. 적군의 배는 똘똘 뭉쳐서 집중한 것 같아 보이지만, 적의 포구는 분산되어 있고, 아군의 학익진 대형의 전함은 흩어져 있어 보이지만, 포구는 한쪽으로 집중 되어 있는… 흔히 많이 이야기 하는 선택과 집중에서 많은 사람들은 집중 할 곳에 많은 리소스를 배치해 달라고 합니다. 그런데 중요한 …

Read More 학익진

eBay… 오늘 뉴스, 그리고 기대관리

eBay가 1,000명을 감원한다고합니다. 내용을 잘 보면 정규직을 짜르는건 아니고, 비정규직 직원들과 뽑으려고 했던 사람을 안뽑기로 결정했다고 합니다. 또, 이런 저런 회사 3군데를 샀다고 합니다. 위의 기사를 보고, 우아 경제가 안좋긴 안좋아서 사람을 감원하는구나.. 아니면 비정규직은 미국이아 한국이나 차별을 받는구나.. 좀더 오바해서 비정규직 짤라서 회사를 사는구나 이 것들은 ㅋㅋ 이런 생각이 들었다기 보다는, eBay의 expectation management에 놀랐습니다. 기사 …

Read More eBay… 오늘 뉴스, 그리고 기대관리

회사에서 일한다는 것

여러분은 회사에서 어떤 일을 하고 계십니까? 기획팀장? 개발 본부장? 5명 팀원의 매니저? 회계 담당자? 법인영업팀을 책임지고 계신가요? 설마 회사에서 하는일이 ‘기획팀장’이나 ‘개발 본부장’은 아니시겠죠? 사실 ‘기획팀장’, ‘개발 본부장’은 직급일 뿐 하는일은 아닐 것입니다. 사실 그런데 진짜 ‘기획팀장’, ‘개발 본부장’ 이라는 일을 하고 계시는 분들이 굉장히 많이 있기는 합니다. 난 기획팀장이니, 우리 팀원들의 기안을 결재해주고, 회식도 …

Read More 회사에서 일한다는 것

원소와 조조의 차이

지난번 동탁과 여포 이야기 이후 삼국지 시리즈 2탄입니다. ^^; (사실 요즘 삼국지를 다시 읽고 있습니다.) 삼국지를 읽어보신 분들은 원소라는 사람을 기억하실 것입니다. 훌륭한 집안 배경에, 이런 저런 조건을 다 갖춘 사람입니다. 엄청난 자부심이 있었고, 사람들도 그 후광 덕분인지 수하의 사람들도 꽤 있었고, 대군을 이끌고 있었습니다. 공손찬을 무너트린 인물이 원소이지요. 결국 이 친구는 조조에게 관도, 창전대전에서 …

Read More 원소와 조조의 차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