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Diary

새롭게 시작하는 2010년

정말 오랫만에 블로그에 글을 올리는 것 같습니다.  두달은 족히 넘은 것 같은데요. 너무 블로깅에 소홀했던 것 같습니다. 올해는 전년과 다르게 새해를 시작하는 저의 마음이 왠지모르게 좋습니다. 뭐든지 할 수 있을 것 같다는 느낌이 들고, 괜히 기분이 좋습니다. 그냥 하는 말이 아니라 진자 그런 기분이 드데 ㅎㅎ 정말 기분이 좋습니다. 2010년 뭐든지 할 수 있다는 기분으로 …

Read More 새롭게 시작하는 2010년

내가 줄 수 있는 것

칼릴 지브란의 ‘예언자’라는 책에 이른 글이 있습니다. You may give them your love but not your thoughts. For they have their own thoughts. 그대가 아이들에게 사랑을 줄 수 있으나, 그대의 생각을 줄 수는 없습니다. 왜나하면 그들은 그들의 생각이 있기 때문입니다. You may house their bodies but not their souls, For their souls dwell in the …

Read More 내가 줄 수 있는 것

소통과 관용

소통… 요즘 ‘소통’이라는 단어가 정치권에서 가장 많이 언급되는 단어 중에 하나인 것 같습니다. 덕분에 레이건 전 미국 대통령의 소통에 대한 이야기도 많이 이야기 되고 있습니다. ‘커뮤니케이션 스킬, 소통, 대화’ 모두 같은 의미라고 생각합니다. 중요한건 이 모두 ‘프리젠테이션 스킬’, ‘말 잘하기’ 등과는 전혀 다른 의미라는 것이죠. 소통은 어느 한방향이 아닌 양방향이라는 점입니다. 물론 자신의 의견과 주장을 …

Read More 소통과 관용

사람을 믿는다는 것

어제 드라마 이산을 보다가 ‘이산이 홍국영을 너무 믿는거 아니야’라는 생각이 들었다. 드라마를 보며 그런 생각을 하는 분들이 많았을 것 같다. 요즘 드라마에서 홍국영은 너무 근시안 적이지 않던가? 뭐 자신의 이익을 위해서 일을 하는 것 같기도 하고… 그렇다면 사람을 믿는 다는 것이 무엇인가? 누군가가 잘한다고 믿고, 좀 잘못한다고 믿지 못하면 그게 믿음인가? 이런 질문을 다시 던져보면 …

Read More 사람을 믿는다는 것

나는 무엇으로 일하는가?

지금까지 살아오면서 정말 기쁘고 행복하다는 느낌을 모두들 느껴 보았을 것입니다. 저는 진짜 기쁘다는 느낌을 몇번 느껴 보았습니다. [1] 고등학교 때 정말 생각지도 못한 좋은 성적의 성적표를 받아 보았을 때, 재수를 하고 대학 합격 통지를 받았을 때, 난생 처음으로 장학금이라는 걸 받았을 때 (물론 딱 한번 이었습니다만) 무지 기쁜 순간들이었습니다. 그런데 아쉽게도 그 순간 저와 기쁨을 …

Read More 나는 무엇으로 일하는가?

Allblog Top 100 Bloger ^^’//

‘JMIRROR on Blog’가 allblog Top 100 블로거에 뽑혔다고 합니다. ^^’// 상위권은 아니지만 🙂 하반기 Top 100 블로거와 2006년 총결선 Top 100 블로거 그리고 한달이 넘은 요즘도 답글을 달아 주시는 글.. ‘우리나라 프로그래머는 왜 프로그래밍 경력이 10년 미만일까?‘ 가 2006 총결산 Top 100 포스트에도 선정되었습니다. # 2006 총결산 TOP100 블로거 # 2006 총결산 TOP100 포스트 # …

Read More Allblog Top 100 Bloger ^^’//

가난한 사람들을 위한 은행가 노벨평화상 수상

그라민 은행과 그 설립자 무하마드 유누스를 처음 알게 되것은 ‘가난한 사람들을 위한 은행가’라는 제목으로 번역된 유누스 총재의 자서전을 접하면서였다. 4년전 쯤 읽었던 책인데 당시 무척 감동적어었던 생각이난다. 심지어 이 글을 읽고 나도 유누스 총재처럼 가난한 이들을 위한 은행을 만들어 볼 수 없을까 하고 생각이 들었을 정도다. 그 감동도 잠시, 책꽃이에 꽃혀 있는 책을 보면서도 책을 …

Read More 가난한 사람들을 위한 은행가 노벨평화상 수상

순수관객

어느 곳에나 ‘순수관객’은 있습니다. 순수관객에 대해서 뒤아멜(wikipedia)은 이렇게 표현했습니다. “결코 투우장에 직접 내려가지 않을 것. 지성을 갈고닦고 무슨 일에도 동요하지 않고 오로지 보고 듣고 재고 평가하고 추론하는 것으로 일관할 것. 그것이 차고 오만하고 귀족적으로 보일지도 모르지만 그래도 그것으로 일관할 것. 투기장에서 관객으로 일관하다 보면 때로 공허하게 느껴질 때가 있을지도 모른다. 이렇게 구경만 하는 것보다 직접 …

Read More 순수관객